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종교 > 천도교
“최후의 순간까지 후학들에게 영원한 교훈 남겨 주신 분”
이길상 기자  |  bohwa@newscj.com
2012.01.29 22:09:34    
 
   
▲ 고 고정훈 종법사 영결식에서 임운길 교령이 조사를 낭독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천도교, 정암 고정훈 종법사 영결식 봉행


[천지일보=이길상 기자] 지난 26일 향년 93세로 환원한 고(故) 정암(正菴) 고정훈 천도교 종법사의 영결식이 27일 오후 9시 고인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대학교병원 영결식장에서 봉행됐다.

고인의 영결식은 천도교 의절에 따라 장의위원회(위원장 임운길 교령)를 구성해 천도교 교단 최고 예우에 해당하는 교회장으로 치러졌다.

영결식은 시종 엄숙하고 차분하게 봉행됐다. 조사(弔辭)나 위령문(慰靈文)이 낭독되고 고인의 약력과 업적이 소개될 때는 여기저기서 눈물을 흘리는 천도교인과 유가족들이 눈에 띄었다.

임운길 교령은 영결식 조사에서 “종법사는 환원하시는 최후의 순간까지 후학들에게 ‘사람은 생과 사가 있으니 평소 허망한데 마음을 빼앗기지 말고 생전에 교회와 세상을 위해 포덕광제를 위해 열심히 일하시라’는 영원한 교훈을 남기셨다”라며 “종법사의 교훈을 마음속 깊이 새기고 더욱 열심히 수도와 포덕에 힘쓰겠다”고 다짐했다.

장의위원회 집행위원장을 맡은 이범창 천도교 종무원장은 위령문에서 “한결같은 믿음으로 우리 교회와 국가․사회를 위해 헌신하신 종법사의 공덕은 교회의 역사와 함께 영원히 빛날 것”이라며 고인의 거룩한 정신을 받들 것을 맹세했다.

박남수 동학민족통일회 상임의장은 “종법사는 오로지 대도 중흥을 위해 사심을 버리고 자신을 낮추며 봉사하는 마음으로 평생을 사셨고, 후학을 가르치는 데 욕심이 크셨던 분”이라며 “종법사의 유훈을 되새겨 천도교를 부흥 발전시키는 일에 모든 천도교인이 힘을 모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고(故) 정암 종법사는 1920년 경남 남해에서 출생해 진주 공립 농업학교를 졸업하고 중등교원 양성소를 수료했으며 고등학교 생물과 교원고시에 합격했다.

고인은 남해군 교육청 교육장, 남해 상고 교장, 하동고 교장 등을 역임하고 정년퇴임을 했으며 교육계에 이바지한 공로로 녹조 소성 훈장과 국민훈장 동백장, 경상남도 문화상 등을 받았다.

또한 1934년 천도교에 입교한 이래 중앙감사, 도정, 선도사, 용담수도원장, 연원회 의장, 교령 등 중책을 역임했으며 1989년 천도교 최고 지위에 해당하는 종법사에 추대됐다.

고 정암 종법사는 최근까지도 교단의 잘못을 질타하고 많은 가르침을 주며 책을 집필하는 등 교단의 큰 어른으로서 역할을 다해왔다.

한편 화장한 고인의 유해는 28일 경남 남해 선영에 모셔졌다.

이길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편집자 추천 이슈

[기획] 조선 최고 예언가 남사고… ‘격암유록’에 마지막 때 예언 담아

남사고(南師古) 선생은 조선 중기의 학자로 천문·지리 등에 통달했다고 알려져 있다. 1977년 격암 남사고의 예언서 ‘격암유록’이 공개되면서 학계에 논란이 일었다. 내용이 성경의 계시록과 너무나 유사했기 때문이다. 위서 논란이 있지만 남사고 선생이 남긴 격암유록은 선생이 당시 천신을 만나 훗날에 있어질 일을 전해 듣고 기록했다고 전해진다. 우리나라의 대표적
 

[천지일보 평화·통일 논단] 국내 정치·종교계도 ‘이만희 대표 평화운동’ 지지

평화·통일 논단 ‘세계 평화와 한반도 통일 어떻게 이룰 것인가’에 참석한 정치·종교계 인사들이 올해 초 필리핀 민다나오섬의 40년 분쟁 종식을 이끈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 이만희 대표의 평화운동에 뜨거운 지지를 보냈다. 발제자로 나선 이기철 국제기독교선교협의회 총재는
 

조선왕조 500년 울타리 세계유산으로 우뚝 서다

지난 수백 년간 서울이라는 도시와 역사의 궤를 같이한 ‘한양도성’이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신청 대상으로 선정됐다.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탑 뉴스를 한눈에 - 클릭

스포츠
최두호 18초 만에 TKO 승, 푸이그 “리매치 원한다”

최두호 18초 만에 TKO 승, 푸이그 “리매치 원한다”

UFC에 진출한 이종격투기 선수 최두호(23, 구미MMA)가 18초 만에 TKO 승을 거뒀다.최두호는 23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의 프랭크 어윈 센터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57에서 멕시코의 후안 푸이그와 데뷔전을 치렀다. 그는 이 경기에서 경기 시작 1
성남FC FA컵 우승, FC서울에 승부차기승 ‘통산 3번째 우승컵’

성남FC FA컵 우승, FC서울에 승부차기승 ‘통산 3번째 우승컵’

2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4 하나은행 FA컵’ 결승전 FC서울과 성남FC의 경기에서 성남FC가 승부차기 끝에 4-2로 우승을 차지했다. 성남FC 김학범 감독이 선수들과 포옹하며 기뻐하고 있다. (사진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최유라 기자] 성남FC가 FA컵 우승을 차지했다.성남FC는 2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천지만평
[천지만평] 2014년 11월 24일자[천지만평] 2014년 11월 21일자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