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종교 > 천도교
“최후의 순간까지 후학들에게 영원한 교훈 남겨 주신 분”
이길상 기자  |  bohwa@newscj.com
2012.01.29 22:09:34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고 고정훈 종법사 영결식에서 임운길 교령이 조사를 낭독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천도교, 정암 고정훈 종법사 영결식 봉행


[천지일보=이길상 기자] 지난 26일 향년 93세로 환원한 고(故) 정암(正菴) 고정훈 천도교 종법사의 영결식이 27일 오후 9시 고인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대학교병원 영결식장에서 봉행됐다.

고인의 영결식은 천도교 의절에 따라 장의위원회(위원장 임운길 교령)를 구성해 천도교 교단 최고 예우에 해당하는 교회장으로 치러졌다.

영결식은 시종 엄숙하고 차분하게 봉행됐다. 조사(弔辭)나 위령문(慰靈文)이 낭독되고 고인의 약력과 업적이 소개될 때는 여기저기서 눈물을 흘리는 천도교인과 유가족들이 눈에 띄었다.

임운길 교령은 영결식 조사에서 “종법사는 환원하시는 최후의 순간까지 후학들에게 ‘사람은 생과 사가 있으니 평소 허망한데 마음을 빼앗기지 말고 생전에 교회와 세상을 위해 포덕광제를 위해 열심히 일하시라’는 영원한 교훈을 남기셨다”라며 “종법사의 교훈을 마음속 깊이 새기고 더욱 열심히 수도와 포덕에 힘쓰겠다”고 다짐했다.

장의위원회 집행위원장을 맡은 이범창 천도교 종무원장은 위령문에서 “한결같은 믿음으로 우리 교회와 국가․사회를 위해 헌신하신 종법사의 공덕은 교회의 역사와 함께 영원히 빛날 것”이라며 고인의 거룩한 정신을 받들 것을 맹세했다.

박남수 동학민족통일회 상임의장은 “종법사는 오로지 대도 중흥을 위해 사심을 버리고 자신을 낮추며 봉사하는 마음으로 평생을 사셨고, 후학을 가르치는 데 욕심이 크셨던 분”이라며 “종법사의 유훈을 되새겨 천도교를 부흥 발전시키는 일에 모든 천도교인이 힘을 모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고(故) 정암 종법사는 1920년 경남 남해에서 출생해 진주 공립 농업학교를 졸업하고 중등교원 양성소를 수료했으며 고등학교 생물과 교원고시에 합격했다.

고인은 남해군 교육청 교육장, 남해 상고 교장, 하동고 교장 등을 역임하고 정년퇴임을 했으며 교육계에 이바지한 공로로 녹조 소성 훈장과 국민훈장 동백장, 경상남도 문화상 등을 받았다.

또한 1934년 천도교에 입교한 이래 중앙감사, 도정, 선도사, 용담수도원장, 연원회 의장, 교령 등 중책을 역임했으며 1989년 천도교 최고 지위에 해당하는 종법사에 추대됐다.

고 정암 종법사는 최근까지도 교단의 잘못을 질타하고 많은 가르침을 주며 책을 집필하는 등 교단의 큰 어른으로서 역할을 다해왔다.

한편 화장한 고인의 유해는 28일 경남 남해 선영에 모셔졌다.

이길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편집자 추천 이슈

[연재] 원작+a 新라파엘로

이번 라파엘로 연재에서도 ‘스테레오 비전’ 기법을 위해 제작된 작품을 소개한다. 스테레오 비전은 마치 스피커가 두 개의 음량을 동시에 내듯 입체감이 살아 있는 것처럼 하기 위해 같은 사진을 가지고 다양한 색깔을 넣어 제작한 유리원판 필름이다.이 스테레오 비전 기법으로 만들어진 유리원판은 ‘입체경’을 사용해서 보면 두 작품이 합쳐져서
 

[단독|부모은중경]

지금까지 유례가 없던 고려 초기 광종 때 부모은중경(父母恩重經) 옥책(玉冊)이 처음 발견됐다. 희귀 유물로, 학계에 귀중한 자료
 

“부패한 종교 하나되야 전쟁종식”

▲ 26일 ㈔세계여성평화그룹(대표 김남희)과 천지일보(대표 이상면)가 ‘전쟁 없는 평화의 세계와 통일된 조국을 후손에게 물려주자’는 취지로 ‘지구촌전쟁종식평화포럼’과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 이만희 대표 초청강연을 진행했다. 초청 강연자로 나선 이만희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 대표가 발제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필리핀 민다나오 가톨릭-이슬람 40년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탑 뉴스를 한눈에 - 클릭

스포츠

新 독립야구단 ‘미라클’ 창단 초읽기

새로운 독립야구단이 내달 창단한다. ...
“2022년 월드컵 11∼12월 개최 굳어졌다”

“2022년 월드컵 11∼12월 개최 굳어졌다”

FIFA 실무회의 수장 BBC 인터뷰. 2022년 카타르 월드컵의 개최 시기가 11∼12월로 굳어졌다는 핵심 관계자의 말이 나왔다. 세이크 샬만 빈 이브라힘 알 칼리파(바레인) 아시아축구연맹 회장은 24일(한국시간) 영국 B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그는 개최 시기를 결정하기 위해 결성된 실무회의의 회장을 맡고 있다.세이크
천지만평
[천지만평] 2015년 2월 27일자[천지만평] 2015년 2월 25일자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