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국제 >
롬니-깅리치, 플로리다서 ‘제대로 붙자’
유영선 기자  |  sun@newscj.com
2012.01.26 22:03:38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미 공화당 대통령 후보 경선에서 접전을 펼치고 있는 밋 롬니 전 매사추세츠 주지사(왼쪽)와 뉴트 깅리치 전 하원의장 (연합뉴스)
독주체제→양자대결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로 유력시됐던 미트 롬니(65) 전 매사추세츠 주지사의 ‘대세론’이 크게 흔들리고 있다.

지난 21일(현지시각) 남부 사우스캐롤라이나 프라이머리(예비경선)에서 41%의 득표율을 보인 뉴트 깅리치(69) 전 하원의장에 13% 차이로 패하면서 롬니의 독주에 제동이 걸렸기 때문이다.

24일 여론조사기관 갤럽에 따르면 깅리치는 사우스캐롤라이나 경선 승리에 이어 미국 내 전국 지지율에서도 31%의 지지율로 롬니(27%)를 근소한 차이로 앞섰다. 이로써 미 공화당 경선은 롬니 후보의 독주에서 양자대결 구도로 전환될 가능성이 커졌다.

◆깅리치 ‘돌풍’ 플로리다서도 통할까
깅리치의 사우스캐롤라이나 압승으로 경선 판도가 양자대결로 재편된 가운데 31일 미국 공화국 대선후보 경선이 치러질 플로리다 주에서도 깅리치의 돌풍이 이어질지 관심이 쏠린다.

23일 여론조사 기관인 라스무센이 발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깅리치는 사우스캐롤라이나를 석권한 데 이어 플로리다주 경선에 참여할 예정인 유권자 사이에서 41%의 지지율로 32%의 롬니를 크게 압도했다.

또 다른 조사기관인 인사이더어드밴티지 조사에서도 깅리치는 34.4%의 지지율로 25.6%의 롬니 전 주지사를 제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불과 2주 전 실시한 같은 여론조사에서 깅리치가 22%나 뒤져 있던 것과는 상반된 결과다.

깅리치는 앞선 아이오와와 뉴햄프셔 경선에서 각각 4위에 그쳐 사실상 공화당 대선 후보 당선이 불가능해 보였다. 깅리치의 급부상은 당내 보수층 유권자의 표가 몰렸기 때문이라고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특히 경선 전 터진 전 부인의 결혼생활 관련 폭로에 정면 대응한 것이 오히려 당원의 마음을 움직였다는 분석이다. 사우스캐롤라이나 경선 전 사퇴한 릭 페리 텍사스 주지사는 물론 보수 강경파의 지지가 두터운 세라 페일런 전 알래스카 주지사도 깅리치 돌풍에 힘을 실었다는 평가다.

◆롬니 ‘대세론’ 저세율에 꺾여
깅리치의 선전과는 달리 롬니는 소득세를 적게 낸 것이 여론의 도마에 오르며 대세론에 큰 타격을 받았다. 롬니는 지난 24일 전격적인 깅리치를 비롯한 다른 공화당 대선 후보의 공세에 세금 신고서를 공개했다.

공개된 세금 신고서에 따르면 롬니는 연소득 기준으로 상위 0.006% 내에 드는 부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롬니는 2010·2011년에 납부한 세금이 각각 연소득의 13.9%, 15.4%에 불과한 반면 공화당 대선 후보 자리를 놓고 경합 중인 깅리치는 32.2%로 상대적으로 높은 세율을 부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버락 오바마 대통령도 ‘버핏세’ 도입 논쟁을 재점화하면서 여러 가지로 롬니에겐 악재로 작용하고 있다. 오바마 대통령은 24일 미국 국회 의사당에서 열린 신년 첫 국정 연설에서 “최고소득자는 적어도 30%의 소득세율을 적용받아야 한다”며 세금개혁을 촉구하기도 했다.

지난 3일 실시된 첫 경선인 아이오와 코커스에서 릭 샌토럼 전 상원의원을 8표 차이로 이긴 줄 알았던 롬니는 재검표에서 34표 차이로 2위로 밀려나기도 했다. 결국 세 번의 대결에서 1위를 차지한 곳은 뉴햄프셔 한 곳뿐이다.

대세론만 믿다 일격을 당한 롬니가 네 번째 경선지인 플로리다 주에서 기세를 한껏 높인 깅리치를 맞아 어떠한 승부를 펼칠지 주목된다.
유영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편집자 추천 이슈

12월에 한국전쟁?

“12월 한반도에 제2의 한국전쟁이 일어날 것입니다. 회개하지 않으면 하나님이 징계하실 것입니다.” 일부 개신교인들이 계시를 받았다며 한반도 전쟁설을 퍼뜨려 대한민국이 홍역을 치르고 있다. 12월 한국전쟁을 예
 

[단독|부모은중경]

지금까지 유례가 없던 고려 초기 광종 때 부모은중경(父母恩重經) 옥책(玉冊)이 처음 발견됐다. 희귀 유물로, 학계에 귀중한 자료
 

‘허니버터칩’ 홀릭

“빼빼로데이 재고품도 허니버터칩과 함께 파니까 금방 나가네요, 1만 원짜리 빼빼로 세트도 지금 막 사갔어요. 마진은 거의 못 남겼지만 재고가 팔리니 마음이 좀 가볍네요.
전체기사의견(1)
강현수
2012-01-27 01:42:31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롬니가 좌측? 롬니가 더 젊어서 좋네
롬니가 좌측? 롬니가 더 젊어서 좋네요 ㅋ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1)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탑 뉴스를 한눈에 - 클릭

스포츠
강정호 포스팅 500만 달러 수용… 메이저리그 진출 임박

강정호 포스팅 500만 달러 수용… 메이저리그 진출 임박

넥센이 20일 “메이저리그 구단이 포스팅(비공개 입찰)을 통해 강정호를 영입하겠다고 써낸 최고응찰액을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메이저리그 구단이 제시한 최고응찰액은 500만 2015달러(약 55억원)다. (사진출처: 연합) [천지일보=최유라 기자] 강정호(27·넥센 히어로즈)의 포스팅 금액이 20일 공개됐다.넥센은 이날 메이저리그 구단이 포스팅(
강정호 포스팅 마감… 메츠·양키즈·에인절스 ‘입찰 포기’

강정호 포스팅 마감… 메츠·양키즈·에인절스 ‘입찰 포기’

▲ 미국 메이저리그(MLB) 진출을 노리는 넥센 히어로즈 강정호 선수. (사진출처: 뉴시스)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한국인 야수 중 최초로 포스팅시스템을 통해 미국 메이저리그(MLB) 진출을 노리는 강정호(27, 넥센 히어로즈)의 포스팅 결과가 넥센 히어로즈에 전달됐다. 그러나 당초 영입을 타진했던 것으로 알려진 구단들이 입찰에 참여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
천지만평
[천지만평] 2014년 12월 22일자[천지만평] 2014년 12월 19일자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