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국제 >
‘총상 기적’ 美 기퍼즈 의원, 눈물의 환송식
유영선 기자  |  sun@newscj.com
2012.01.26 21:58:19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왼쪽)이 24일(현지시간) 워싱턴 국회의사당에서 신년 국정연설을 하기 직전 총기사건 부상 치료를 위해 의원직을 사퇴하는 가브리엘 기퍼즈 하원의원을 포옹하고 있다. (연합뉴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지난해 1월 총기난사 사건으로 머리에 총상을 입었다가 기적적으로 살아난 가브리엘 기퍼즈 미국 민주당 연방하원의원이 25일(현지시각) 마지막으로 본회의장 연단에 섰다.

지난 22일 자신의 웹 사이트에 올린 영상녹화 화면을 통해 의원직을 사퇴하기로 한 그를 위한 눈물의 환송식이 이날 열린 것이다.

심한 총상을 머리에 입고 기적적으로 생명을 건진 기퍼즈 의원이 의원직을 사퇴한 이날 수백 명의 동료 의원이 하원 본회의장을 가득 메웠다.

오전 10시경 기퍼즈가 슐츠 의원의 부축을 받으며 본회의장에 나타나자 민주, 공화 양당 의원들은 뜨거운 기립 박수로 환영했다.

완전히 회복하진 못했지만 어느 정도 건강을 찾은 기퍼즈 의원은 동료 의원의 인사를 받으며 밝은 웃음을 지어 보였다. 의회 내에서 가장 친했던 기퍼즈 의원의 친구이자 같은 여성의원인 데비 와서먼 슐츠가 언어구사가 온전치 않은 그를 대신해 그 옆에 서서 마지막 인사말을 대신 전했다.

슐츠 의원은 사퇴서를 읽는 도중에 여러 차례 울음을 터뜨렸고, 본회의장 곳곳에서는 동료 의원의 흐느낌이 이어졌다.

사퇴서를 손에 쥔 기퍼즈 의원은 슐츠 의원의 부축을 받아 연단 뒤로 힘겹게 올라가 존 베이너 하원의장에게 사퇴서를 제출했다.

기퍼즈 의원과 베이너는 뜨거운 포옹을 나눴다. 눈물이 많기로 이름난 존 베이너 하원의장도 사퇴서를 제출하고 겨우 몸을 가누면서 의장석을 내려가는 기퍼즈 의원을 지켜보다 끝내 눈물을 흘렸다.

방청석에서는 기퍼즈의 남편인 우주비행사 마크 켈리를 비롯한 가족이 사퇴식을 지켜봤고, CNN은 30분 넘게 사퇴식을 생중계했다.

또한 미 하원은 사퇴식 직전에 기퍼즈 의원이 주도한 ‘초경량 항공기를 이용한 밀수업자에게 새로운 강한 벌을 내리는 법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키기도 했다.
유영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편집자 추천 이슈

LG의 강씨 죽이기①

[단독] 그의 실토, LG전자 실체를 드러내다
 

신천지 이만희 대표

“CBS 큰 실수했다. 즉각 대국민 사과하라”
 

현대해상 묻지마 甲질

[단독] 車부품대리점 속수무책 ‘피눈물’
전체기사의견(2)
박세리
2012-01-27 01:32:06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머리에 총상을 맞고 살아나다니, 아직
머리에 총상을 맞고 살아나다니, 아직 죽을 운명이 아닌가보네요. 기퍼즈의원 어떤분인지 잘은 모르지만 이제 살아나셨으니 제2의 인생을 설계해보세요^^
웃고또웃고
2012-01-26 22:30:43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잃은 것이 많은만큼의 값진 것을 얻었
잃은 것이 많은만큼의 값진 것을 얻었을 사퇴식이 되었으리라 우리나라의 때묻은 의원직 사퇴와 사뭇 비교가 되는 광경이다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2)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탑 뉴스를 한눈에 - 클릭

스포츠
블래터 FIFA 회장 5선 성공… 알리 2차 투표 포기

블래터 FIFA 회장 5선 성공… 알리 2차 투표 포기

▲ 제프 블래터 FIFA 회장(오르쪽) (사진제공: 연합뉴스)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뇌물 스캔들에도 불구하고 제프 블래터 FIFA 회장이 5선에 성공했다. 블래터 회장은 30일 스위스 취리히에서 열린 FIFA 회장 선거에서 총 투표수 209표 중 133표를 얻어 그 자리를 지켰다. 그를 지지하는 세력들의 표심이 흔들리지 않은데다, 알리 빈 알 후세인 요
민병헌 양심선언 “공 내가 던졌다”… 무슨 일?

민병헌 양심선언 “공 내가 던졌다”… 무슨 일?

두산 베어스 외야수 민병헌이 양심선언으로 화제다.민병헌은 28일 구단을 통해 전날 벤치클리어링 사건과 관련해 “사실 어제 벤치클리어링 이후 심판들이 덕아웃에 와서 공을 던진 선수가 누구인지 물었을 때, 손을 들었지만 민석이 형이 먼저 나서서 퇴장 명령을 받고 나갔다. 경기가 끝나고 호텔에 와서 나의 잘못된 행동으로 동료가 피해를 보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