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종교 > 민족종교
교황 “美극단적 세속주의” 우려
박준성 기자  |  pjs@newscj.com
2012.01.20 15:23:10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교황 베네딕토 16세가 19일(현지시각) 미국 가톨릭 주교들을 만난 자리에서 “극단적 세속주의”의 위험성에 대해 경고했다.

교황은 “미국이 도덕적 원리에 기반을 두고 있으나 최근 강력한 새 문화 추세로 인해 그 같은 원리가 침식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교계는 극단적인 개인주의에 입각해 도덕적 진실과 동떨어진 자유 개념을 증진하려는 문화 조류에 대항하는 데 중대한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가톨릭교회와 종교인들이 원래 ‘사악한 행동’에 대해 양심적으로 반대해 왔다고 말했다. 교황이 사악한 행동에 대해 구체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으나 낙태, 안락사, 동성 결혼 등 미국 선거의 중대 쟁점들을 시사한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미국 가톨릭 주교들은 “중대 사회문제 논의 과정에서 교계가 배제돼서는 안 된다”는 점을 강조해왔다. 뉴욕 교구의 추기경이 될 티모시 돌런 주교는 낙태, 동성 결혼에 대해 강력히 반대하고 있다.

미국 주교들은 “동성 결혼 허용에 따라 종교 자유가 침해되고, 신앙이 주변으로 밀려나고 있다”면서 종교 자유를 보호하기 위한 위원회를 구성하고 변호사, 로비스트 등을 고용했다.

박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편집자 추천 이슈

LG의 강씨 죽이기①

[단독] 그의 실토, LG전자 실체를 드러내다
 

신천지 이만희 대표

“CBS 큰 실수했다. 즉각 대국민 사과하라”
 

현대해상 묻지마 甲질

[단독] 車부품대리점 속수무책 ‘피눈물’
전체기사의견(1)
김재희
2012-01-20 21:50:39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사람들이 종교의 본질을 잊고 자신들이
사람들이 종교의 본질을 잊고 자신들이 편안한 쪽으로 몰고가는 것 같다는 생각도 듭니다. 동성결혼 등등 다 그런 거 아닌가요?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1)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탑 뉴스를 한눈에 - 클릭

스포츠
‘UFC 187’ 김동현, 우승 소감… “모두가 있어 우승할 수 있었다”

‘UFC 187’ 김동현, 우승 소감… “모두가 있어 우승할 수 있었다”

이종격투기 선수 김동현이 UFC 187 승리 소감을 전했다. 김동현은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나에게는 팀 매드가 있고 양성훈 감독님이 계시고 티파니 누나 가족 분들이 계시고 알랜과 정원이가 있어 승리할 수 있었습니다. 너무 감사해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마지막으로 응원해주시는 팬들과 도와주신 모든 스폰서 대표님께 진심으
박지성 김민지 임신 “저희 부부에게 만두가 생겼습니다”

박지성 김민지 임신 “저희 부부에게 만두가 생겼습니다”

박지성 김민지 부부가 임신소식을 전해 화제다. 지난해 7월 전 아나운서 김민지와 결혼한 박지성은 21일 JS파운데이션의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내달 14일 전 소속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바이에른 뮌헨의 ‘레전드 매치’에 출전한다”며 아이의 태명을 밝혔다. 박지성은 “저희 부부에게 만두가 생겼습니다. 현재 임신4개월에 접어든 민지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