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부산 영도구 출마 저울질
정동영, 부산 영도구 출마 저울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민주통합당 정동영 상임고문이 4월 총선에서 호남 지역구를 떠나 부산 영도구에 출마하는 방안을 놓고 고심하고 있다.

지난해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로 옮겨 노동 현안에 올인(다 걸기)한 정 상임고문은 부산 영도구의 한진중공업 사태와 관련해 활발한 활동을 펼쳐왔다. 한진중공업은 김진숙 민주노총 부산본부 지도위원이 고공 크레인 농성을 벌인 곳이기도 하다.

정 고문이 부산 영도구에 출마할 경우 이미 출사표를 던진 문성근·문재인·김정길 등과 함께 야권 돌풍을 일으키는 데 적잖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나아가 기득권을 포기하는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데다, 대권 행보에도 힘이 실릴 것으로 관측된다.

정 고문은 이와 함께 서울 강남구 출마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나라당의 강세지역 즉, 사지에 가서 희생해야 한다는 당내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겠다는 심산이다.

정 고문 측은 17일 ‘천지일보’와의 통화에서 “여러 가지 가능성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아직 특정지역으로 결정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당 지도부와 지역 관계자와 상의하면서 당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협의할 예정”이라며 “어려운 곳에서 역할을 해주길 바라는 요구가 있다면, 이에 부응할 각오가 돼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