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진보당 “與와 일대일 구도”… 야권연대 제안
통합진보당 “與와 일대일 구도”… 야권연대 제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통합진보당 이정희·유시민·심상정 공동대표가 16일 민주통합당에 야권연대를 공식적으로 제안했다.

이들은 이날 국회에서 신년기자회견을 열고 “4월 총선에서부터 한나라당 심판을 이루기 위해 야권연대를 적극 실현하겠다”면서 “한나라당과 수구세력이 재집권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들은 야권연대의 구체적인 방식에 대해 “독일식 정당명부 비례대표제를 공동공약으로 합의하고, 선거결과가 정당의 지지율을 반영하도록 하는 노력을 야권연대에서부터 실천하자”고 제안했다.

이를 위해 총선승리를 위한 야권연대기구를 빠르게 구성하자고 했다.

이들은 “정당지지도 등을 고려하고 지역독점을 해소할 수 있는 합리적인 기준에 근거해서 호혜적인 방식으로 합의를 이끌어 야권단일후보를 내자”고 전했다.

또한 “야권연대기구를 통해 노동관계법 제·개정, 한미 FTA 폐기 등 19대 국회에서 추진할 공동입법과제를 포함해 공동정책 공약부터 합의해서 가치중심의 선거연합을 실현하자”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