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현역 지역구의원 25% 공천 배제
與, 현역 지역구의원 25% 공천 배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쟁력ㆍ교체지수 중심으로 결정..비대위 결정

(서울=연합뉴스) 한나라당 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박근혜)는 16일 현역 지역구 의원 25%를 공천에서 배제키로 결정했다.

비대위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전체회의를 열어 이같이 확정했다고 황영철 대변인이 전했다.

비대위는 경쟁력과 현역 교체지수를 중심으로 객관화된 평가기준을 마련한 뒤 이 기준에 따라 하위 25%에 해당하는 현역의원을 공천 배제자로 분류키로 했다.

이에 따라 한나라당 지역구 의원 144명 가운데 불출마 선언자 8명을 제외한 136명중 34명은 공천 자체를 신청하지 못하게 된다.

이상돈 비대위원은 "변화와 개혁을 바라는 국민여론을 반영했다"면서 "종전 같으면 공천심사위원회에 전권을 줬지만, 이번에는 국민의 여망을 앞당겨 반영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 방안에 대한 이론도 있을 수 있지만 여러 기준 중에 이 두 가지(경쟁력과 교체지수) 여론조사만큼 이의제기가 없는 것도 없다"면서 "완벽하지는 않지만 최대한 여론을 반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나라당이 이미 전체 지역구(245곳)의 20%인 49곳에서 전략공천을 실시키로 방침을 정한데다 경선 탈락자도 상당수 있을 것으로 보여 현역 물갈이 수는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일각에서는 현역 교체 수가 최대 100명에 육박하면서 물갈이폭이 50%를 크게 넘을 수도 있다는 관측을 제기하고 있다.

이와 함께 비대위는 이날 공심위 구성과 관련해 내부인사보다 외부인사 비중을 높이기로 했다.

비대위는 성희롱 등 파렴치 행위와 부정비리 범죄를 저지른 이에 대해서는 범죄시기와 관계없이 선거 공천에서 배제하는 방안과 공천심사시 여성신인 및 여성후보 등에 대해 가산점을 주는 방안 등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