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봉투 암초 걸린 한나라號 이번주가 분수령
돈봉투 암초 걸린 한나라號 이번주가 분수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천기준 확정’‘ 박희태 귀국’… 파장에 촉각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돈봉투 파문’으로 난파 위기에 처한 한나라당이 이번 주 중대 기로에 설 전망이다. 4.11 총선의 공천기준이 주초에 확정되고, 파문의 중심에 있는 박희태 국회의장이 18일 귀국하는 등 민감한 정치 사안이 잇따를 예정이기 때문이다.

첫 번째 분기점은 비상대책위원회가 16일 확정할 계획인 4.11 총선의 공천기준이 될 전망이다. 그동안 공천쇄신의 핵심으로 강조됐던 ‘시스템에 의한 공천’의 실체가 드러난다. 그내용에 따라 쇄신 폭과 대상의 윤곽이 드러날 수 있다. 도덕성 기준도 대폭 강화될 것으로 알려져 현역의원의 대대적인 물갈이가 예상되고 있다.

특히 이번 돈봉투 파문에 직격탄을 맞은 친이계가 대거 공천 탈락에 직면할지에 관심이 쏠린다. 이들의 불만이 공천기준의 공정성 시비로 이어질 경우 또 다른 내홍에 휩싸일 가능성이 크다. 한동안 자제하는 분위기 였던 친이·친박 갈등이 재점화할 수 있다는 것이다. 17일 비대위와 의원연석회의로 열리는 의원총회는 계파간 격론장이 될 것으로 관측된다.

일각에서는 이른바 ‘물갈이 대상자’들의 탈당 가능성도 제기하고 있다. 이들이 탈당해 무소속으로 출마하거나 외부 신당과 합세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는 것이다. 당 관계자는 “민심 흐름의 중대 분수령이 되는 설 연휴 때 국민에게 뭔가 새로운모습을 보여주려면 그 전에 구체적인 쇄신책을 내놓아야 한다”면서 “돈봉투 사건 역시 관련자들을 모두 엄정처벌해 최대한 빨리 털고 가는 게 좋다”고 말했다.

돈봉투 사건의 당사자로 지목된 박희태 국회의장이 귀국하는 18일도 정국의 분기점이 될 전망이다. 박 의장은 돈봉투를 준 사실이 없다고 부인하고 있지만, 이미 주변인들이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고 있는데다, 전당대회를 앞두고 돈봉투가 오간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는 실정이다.

게다가 여야가 한입으로 돈봉투 사건에 대한 엄정수사를 촉구하고 있고, 한나라당마저 박 의장에게 사퇴를 요구하고 있어 박 의장이 사면초가에 내몰린 상황이다. 현직 국회의 장이 검찰에 소환되는 사상 초유의 사태도 배제할 수 없다. 사건 수사 결과에 따라서는 현역 의원들이 줄줄이 검찰에 소환되거나 처벌받을 수 있어정치권이 사태의 파장에 촉각을 세우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담소 2012-01-16 09:56:40
모든 정치판도가 친이계, 친박계, 노무현파 등등으로 자꾸 갈리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