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박희태 의장 꼬인 실타래 풀어야
[사설] 박희태 의장 꼬인 실타래 풀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나라당 전당대회 ‘돈봉투 살포’ 의혹이 점점 증폭하고 있다. 이번 파문의 정점에 있는 박희태 국회의장의 전(前) 비서는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으며, 박 의장의 당시 경선 캠프 인사들이 줄줄이 수사 선상에 올랐다. 게다가 돈봉투 파문의 ‘불똥’은 지난 2007년 한나라당 대선 후보 경선으로 확산하면서 꼬일 대로 꼬여가는 양상이다.

문제는 ‘돈봉투’를 받았다는 폭로는 나왔는데, 이를 받지 않았다고 발뺌하는 사람은 점점 늘고 있다는 점이다. 의혹에 연루된 자들은 저마다 “음해” “모르는 일”이라며 발뺌하는 모습을 연출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여야 모두 박 의장에 대한 사퇴와 검찰 수사를 촉구하고 있어 박 의장은 벼랑 끝으로 점점 내몰리는 형국이다.

돈봉투 의혹을 사고 있는 현직 국회의장이 해외순방에 나서고 있는 부끄러운 현실에 직면해 있는 것이다. 그럼에도 박 의장은 “모르는 일”이라며 현재까지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지난 8일 일본에서 열린 제20차 아시아·태평양 의회포럼(APPF) 총회에 참석한 박 의장은 10박 11일간의 해외순방 일정을 그대로 소화할 예정이라고 한다. 일부에선 순방 일정을 취소하고 조기에 귀국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주장한다.

그러나 박 의장 측은 해외순방국 지도자들과 잡은 일정을 취소할 수 없다면서 18일 새벽에 귀국할 예정이라고 했다. 박 의장은 자신의 거취와 관련해선 “귀국해서 얘기하겠다”며 다른 언급은 회피하고 있는 상태다.

돈봉투 의혹에 대한 국민적 공분이 높아지고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박 의장이 지금이라도 귀국해서 입을 열어야 한다는 주장도 무리는 아닐 듯싶다. 시간이 흐를수록 검찰의 칼날은 박 의장에게로 향하고 있다. 박 의장은 관련 의혹을 속 시원하게 털어놓는 것이 자신과 혼란한 국정을 살리는 유일한 길일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