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전대 돈 봉투’ 의혹에 “총선 악재 될라” 전전긍긍
與 ‘전대 돈 봉투’ 의혹에 “총선 악재 될라” 전전긍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대위, 검찰 수사 의뢰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한나라당 비상대책위원회가 5일 고승덕 의원이 18대 국회 중 치러진 전당대회에서 대표로 선출된 한 의원이 돈 봉투를 돌렸다고 폭로한 데 대해 검찰에 수사를 의뢰하기로 했다.

이번 의혹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4월 총선을 앞둔 한나라당에 상당한 악재로 작용할 가능성이 농후하다. 쇄신에 주력하고 있는 한나라당에 역풍을 불러올 수도 있다.

황영철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한나라당 비상대책위원회는 잘못된 정치문화의 쇄신을 위해서 이 문제를 검찰에 수사 의뢰하기로 의결했다”며 비대위 회의 결과를 전했다.

황 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고 의원이 언론에 밝힌 내용이 정당법 제50조의 ‘당 대표 경선 등의 매수 및 이해 유도죄’에 해당한다고 보고 오늘 바로 절차를 밟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고승덕 의원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돈 봉투를 준 친이계 전 대표가 누구인지 거론하지는 않았다. 하지만 정치권에선 벌써 관련자의 실명이 나도는 등 엄청난 후폭풍을 예고하고 있다.

한나라당 비대위는 전당대회에서 금품을 제공한 부분은 법적으로 문제가 있다는 것으로 보고 검찰 수사를 지켜본다는 입장이다.

야권은 파상공세에 나섰으며,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민주통합당은 “당 대표까지 돈으로 사는 정당, 한나라당은 만사가 돈이면 다 되는 만사돈통 정당인가”라고 맹비난했다.

오종식 대변인은 “고승덕 의원은 사건의 진상을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한다. 어물쩍 넘어가서는 안 된다”며 “한나라당이 보수정당에서 ‘보수’를 빼자는 주장이 있다는데, 여기서 보수가 이념의 보수가 아니라 돈의 보수를 말하는가 보다”라고 꼬집었다.

통합진보당 천호선 대변인은 “양심을 가진 정치인이라면 수사를 피하려 하지 말고 스스로 고백하고 정계를 떠나야 한다”며 “한나라당은 쇄신의 대상이 아니라 해체의 대상”이라고 맹비난했다.

진보신당 박은지 부대변인은 “돈 봉투를 건네고 당선된 해당 대표는 국민 앞에 자신의 범죄행위를 철저히 밝히고 하루빨리 정계은퇴를 선언하는 게 맞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