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대통령 訪中, 남북관계에 순풍 불까
이 대통령 訪中, 남북관계에 순풍 불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협력·북한 비핵화 등 논의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 급사 이후 한반도 정세가 그 어느 때보다 급변하는 가운데 이명박 대통령이 새해 첫 순방지로 중국을 택했다. 한·중 수교 20주년을 맞아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 초청으로 이뤄진 이번 방중은 이 대통령 취임 이후 여섯 번째 중국 방문이자 두 번째 국빈 방중이다.

9~11일 사흘 일정의 방중에서 이 대통령은 후진타오 주석 등과 만나 한반도 평화의 안정을 위한 양국 간 협력방안을 심도 있게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남북관계 개선을 비롯해 경제협력, 북한 비핵화, 6자 회담 재개 등에 대해 폭넓게 논의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동북아를 포함한 지역 및 국제무대에서의 협력방안에 대해서도 폭넓은 의견교환이 있을 예정으로 알려졌다.

주목할 점은 이 대통령의 새해 첫 순방지가 북한 김정은 체제를 지지하고 나선 첫 번째 국가인 중국이란 사실이다.

지난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이 발표된 바로 다음 날부터 이틀에 걸쳐 후진타오 주석과 시진핑 부주석 등 중국의 주요 지휘자는 베이징의 북한대사관을 찾아가 조의를 표함으로써 북·중 우호관계를 과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외교관들은 중국의 북한에 대한 영향력이 커질 수밖에 없다고 분석하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서 이 대통령의 이번 방중은 북한 김정은 체제에서 한반도는 물론 동북아의 전반적인 정세 변화에 효과적으로 대처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이 대통령은 이번 방중을 통해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개혁·개방의 길로 나아올 수 있도록 경색된 한반도의 긴장 완화를 유도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이 대통령의 이 같은 노력이 순탄치 만은 않다. 이 대통령이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사망 이후 주변 4강(强) 가운데 미국, 러시아, 일본 정상과는 전화통화를 했다. 하지만 북한과 가장 긴밀한 관계에 있는 후진타오 주석은 이 대통령과의 통화를 끝내 거부했다.

게다가 서해상에서 중국 어선의 불법 조업을 단속하다 순직한 해양경찰 문제로 국내 여론이 악화됐음에도 중국 정부는 미온적인 태도로 일관했다.

동덕여대 이동률 중국어과 교수는 이 대통령의 방중에 대해 “한국과 중국 정상은 북한 내부의 안정화가 시급하다는 데 공감하고 있다”면서 “양국 정상은 이 부분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기존과 같이 남북관계 개선, 北 비핵화, 6자 회담 재개 등의 원론적인 이야기가 오갈 것 같다”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