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시론] 김정일 사망, 위기를 기회로 승화해야
[천지시론] 김정일 사망, 위기를 기회로 승화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9일 오전 우리 국민은 아니 전 세계는 충격적인 보도를 접했다. 내용인즉 17일 오전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사망 소식이었다. 지난 10월 20일 40년 동안 철권을 휘둘러 오던 리비아의 지도자 카다피가 사망한 데 이어, 임진년을 불과 며칠 남기고 1974년 후계자 임명을 받은 후 37년간이나 북한을 통치해 온 독재자 김정일 역시 사망하면서 인류사에 남아 있던 양대 독재자의 시대는 막을 내리게 된 것이다.그동안 역학(易學)이 말하고 수많은 예언가와 성인이 말해 왔듯이 2012년 임진(壬辰)년 ‘흑룡의 해’답게 격동과 격랑의 해를 점치게 하는 아주 중요한 의미를 던지는 사건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

사망 이후 우리에게 석연치 않게 하는 구석도 분명히 있다. 사망한 지 이틀이 지난 후에야 사망 소식을 전격 발표했다는 것이며, 이에 대해선 남한은 물론 세계도 그 답을 찾지 못하며 의견만 분분할 뿐이다.

나름 이유는 있겠으나 유교적 관념이 지배하고 있는 집단에서 그것도 최고 권력자의 시신에 칼을 대고 부검까지 했다는 사실과, 40년 가까이 김정일 소식을 전해오던 조선중앙통신 리춘희 아나운서가 50일 동안이나 잠적했던 상황에서 갑자기 나타나 김정일 사망 소식을 전격 전했다는 사실 등은 더욱더 의혹을 증폭시키고 있다.

어쨌거나 북한 독재 권력자 김정일의 시신이 화면으로 공개된 사실을 볼 때, 북한 최고 권력자 김정일이 사망한 것은 틀림없다. 이럴 때 우리는 면밀한 검토와 분석을 통해 적절한 대응을 해나가지 않으면 안 될 것이다.

김정일의 갑작스러운 사망은 무엇보다 남북관계의 불확실성이며, 이 불확실성은 한반도 정세를 블랙홀로 빨려 들어가게 하고 있다. 3차 북미회담의 무기한 연기, 내년 초 가능했던 6자회담의 무기한 연기 등으로 이어지며, 불확실성에 더욱 기름을 끼얹는 것은 ‘김정은 체제의 불확실성’이다. 이에 대해 발생할 모든 상황을 예측하고 그에 따른 대비를 해가는 데 한 치의 오차도 없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다.

예측 가능한 것은 먼저 김정은 지도체제의 미 안착으로 인한 동요 즉, 군 내부의 쿠데타를 생각해 보지 않을 수 없으며, 나아가 북아프리카의 민주화운동의 여파에 직면할 수도 있다는 점이다. 또 권력의 심층부에 있는 군 권력자의 연합 등 다양한 양상으로 번져나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다른 측면에서 생각해 볼 수 있는 것은 그동안 김정일 사후대비를 충분히 준비해 와서 어느 정도 김정은 체제가 구축돼 있다는 것이고, 경제정책마저도 큰 변화가 없으리라는 전망도 제기되고 있기는 하다.

뭐니 뭐니 해도 우리는 물론 세계의 관심은 김정은 3대 세습체제가 안착할지 여부다. 북한과 긴밀한 협조관계를 유지해 오던 중국의 입장 변화에 우리가 관심을 집중하는 이유도 바로 이러한 맥락에서다. 그런 측면에서 바라볼 때 중국이 김정은 후계체제를 인정하는 발언을 한 점이나 후진타오 중국 주석이 주중북한대사관을 방문 조문하는 등 일련의 행보는 더욱더 북중 관계가 우호적으로 발전될 가능성을 엿볼 수 있게 하는 대목이다.

그렇다 할지라도 우리는 최악의 모든 시나리오를 읽고 대비해야 한다. 앞서 언급한 바와 같이 김정은 체제의 불확실성을 전혀 배제할 수 없다면 군사적 긴장이 고조될 가능성과 예측 불가능한 상태로 번져나갈 가능성이 커질 것이며, 더 나아가 최악의 상황으로 북한 정권의 붕괴도 염두에 둬야 한다.

그러나 우리가 궁극적으로 바라는 것은 역시 김정일 사후 남북관계가 긍정적으로 작용하는 것이다.

이제 꼭 짚고 넘어갈 것은 이번 사태 후 우리의 문제점이다. 우리의 통일 국방 외교 안보라인에서 김정일 사망관련 사실에 대해 전혀 감을 잡지 못했다는 사실은 유명무실한 정부임을 방증하며, 이는 분명한 직무유기다. 이제라도 ‘중국과 불통’이라는 닉네임이 사라질 수 있도록 중국과의 정보협력 또는 미국과의 정보공유를 통해 북한 정권 내지 북한군을 관리해 나갈 수 있는 시스템이 가동돼야 함을 엄중히 요구하는 바이다.

김일성 사망 때도 신중하고 합리적인 대처를 하지 못해 남북문제가 경색됐던 점을 교훈으로 삼아야겠고, 나와 계파 당파 계층을 뛰어넘어 위기를 기회로 승화시켜 나갈 줄 아는 슬기롭고 지혜 있는 국민들이 다 돼야 함을 이번 사태는 주문하고 있음을 깨달아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장수민 2011-12-21 16:28:41
앞으로가,,너무 불안 정해지네요,, 좋은 방향이 되었으면 좋겠는데,,

한지윤 2011-12-21 08:09:57
김정일이 사망하면 마냥 좋을 줄 알았는데 더 복잡하네요;;암튼 위기라면 위기인 이런 상황을 기회로 만들어가는 정책들이 준비되어야 한다는데 공감이 가네요

김정현 2011-12-20 22:59:59
마치 지금의 사회 분위기는 겉으로 볼 때는 잔잔하지만 속에서는 뭔가가 꿈틀거리고 있는 폭풍전의 풍요속에 있는 듯합니다. 우리나라가 더 발빠르게 모든 상황에 대비해서 유비무환의 자세로 준비해야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