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디스, 벨기에 신용등급 2단계 강등
무디스, 벨기에 신용등급 2단계 강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일녀 기자] 국제신용평가사인 무디스가 벨기에의 국가신용등급을 2단계 강등했다.

무디스는 16일(현지시각) 벨기에의 신용등급을 Aa1에서 Aa3로 강등하고 신용등급 전망은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강등 배경으로는 정부 부채 문제를 안고 있는 유럽 국가들의 차입 조건이 강화되고 있고 벨기에 경제의 중기적 성장 위험이 벨기에의 공공부채를 줄이는 데 어려움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게 무디스의 지적이다.

무디스는 또 최근 파산 위기에 처한 덱시아 은행의 잠재적 위험에 벨기에 정부가 노출돼 있다고 경고했다. 덱시아는 프랑스와 벨기에 합자은행으로 주주 국가들이 은행을 해체하고 국내 소매금융 분야를 국유화하기로 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