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종교 > 민족종교
인권문제 해결, 종교간 갈등해소 ‘열쇠’
이길상 기자  |  bohwa@newscj.com
2011.12.15 19:03:14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14일 수운회관 해민재에서 열린 한국종교연합 평화포럼에 이상호(가운데) 한국선비문화수련원장이 발표를 하고 있다.ⓒ천지일보(뉴스천지)


2011 한국종교연합 평화포럼 개최


[천지일보=이길상 기자] 한국종교연합(상임대표 박남수)이 ‘사회통합을 위한 종교의 역할’이라는 주제로 ‘2011 제60차 평화포럼’을 14일 수운회관 해민재에서 열었다.

올해 평화포럼은 다종교 사회에서 서로의 다름을 인정하고 이해함으로써 갈등을 예방하자는 목적에서 진행됐다.

각 종교의 다른 특성과 문화를 인정하고 건전사회를 창출해 사회 통합과 선진 사회로의 진전을 도모하고자 하는 차원이다.

이날 포럼에서 이상호 한국선비문화수련원장은 ‘사회통합을 위한 종교 간의 갈등조정 문제’라는 제목의 발표에서 “각 종교가 교조(敎祖)의 기본 정신을 잘 살리고, 민주주의의 근간이 되는 ‘인권’ 문제를 잘 해결한다면 종교 간 갈등을 해소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갈등이 교조의 기본 정신을 잘못 이해하고, 인권까지 침해하면서 심화된다는 설명이다.

이어 “우리 사회에서 연대감과 결속을 의미하는 사회통합의 제고는 그 어느 때보다도 절실하게 요청되고 있다”며 “최근 급속하게 진행된 사회적 양극화와 각종 사회적 갈등 양상은 사회통합 약화는 물론 그로 인한 경제성장의 둔화, 민주주의적 이념의 퇴보를 가져올 수 있다”고 분석했다.

덧붙여 “종교 교리는 신이나 교조가 아닌 신앙하는 인간에 의해 해석돼 왔다”며 “각 종교의 교리는 그 종교의 존재 근거이고, 신앙인은 그 교리를 절대적으로 따르게 돼 있는 만큼 각 종단 수장이나 성직자의 책임이 막중하다”고 강조했다.

   
▲ 박남수 상임대표가 14일 열린 한국종교연합 평화포럼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대한성공회 구균하 신부도 각 종교에 대한 존중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같음이 옳음이고, 다름은 그름’이라는 망상에서 벗어나야 한다”며 “모든 인간은 종교성을 지녔고, 같은 시‧공간을 점유하며 함께 쌓아온 역사와 문화라는 토대 위에 서 있다”고 설명했다.

또 구 신부는 “각 종교가 보여주는 다양성은 사회통합을 저해하는 혼란 요소가 아니라 상호보완과 통합을 이뤄내는 모습을 역설적으로 드러내는 지표로 작용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국민족종교협의회 이찬구 기획국장은 “종교의 진리와 교단의 교리해석은 구별할 필요가 있으며 이것을 혼동해서 진리 자체를 폄하해선 안 된다”며 “당사자건 제3자건 진리와 교리 해석을 구별하지 못하고 혼동해 우리 사회를 혼란스럽게 만드는 것 같다”고 말했다. 종교교리의 차이가 아니라 각 교단이 정한 교리 해석의 차이 때문에 갈등이 발생한다는 뜻이다.

박남수 상임대표는 인사말에서 “통일된 한국이 세계를 지배할 수 있다. 통일을 이루기 위해서는 남남‧이웃 간 갈등을 해소해야만 하고, 이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종교 간 갈등이 먼저 해소돼야 한다”며 “종교 간 갈등 해소 문제는 이 시대가 해야 할 사명”이라고 피력했다.

한편 한국종교연합은 세계종교연합선도기구(URI)의 목적과 헌장정신을 한국에 구현하기 위해 2000년 6월 한국에서 창립된 비영리민간단체로서 종교 간의 차이를 존중하며 서로 연대해 정의롭고 평화로운 세계의 건설을 목적으로 활동하고 있다.

이길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편집자 추천 이슈

LG의 강씨 죽이기①

[단독] 그의 실토, LG전자 실체를 드러내다
 

“CBS다큐는 사기극”

“CBS 개종교육 과정은 조작, 돈벌이 목적
 

돈 때문에 이단 규정?

CBS 노조가 자진 밝힌 이단 목사 후원금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탑 뉴스를 한눈에 - 클릭

스포츠
차두리 은퇴 “독일월드컵 출전 못한 아픔 남아”

차두리 은퇴 “독일월드컵 출전 못한 아픔 남아”

SBS ‘풋매골’ 차두리 은퇴 특집 자택 인터뷰. ‘차미네이터’ ‘차로봇’ ‘차두리스크’ 등 국가대표 축구선수로 뛰면서 수많은 애칭을 얻으며 사랑 받았던 차두리가 3월 31일 뉴질랜드와의 평가전을 끝으로 은퇴한 가운데 2006년 독일월드컵에 출전하지 못해 아쉬웠던 속내를 공개했다.축구 매거진 프로그램 SBS ‘풋볼매거진 골!’은 15년
차두리, 눈물의 은퇴식 “난 행복한 축구선수”

차두리, 눈물의 은퇴식 “난 행복한 축구선수”

14년간 한국 축구를 든든히 뒷받침해온 ‘차미네이터’ 차두리(35, FC서울)가 대표팀의 붉은 유니폼을 벗었다.차두리는 3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뉴질랜드와의 평가전에서 대표 선수로서의 마지막 43분을 뛰었다.그는 주장 완장을 기성용(스완지시티)에게 채워주고 포옹한 뒤 그라운드를 나섰다. 관중은 기립박수를 쳤다.하프타임에 열린
천지만평
[천지만평] 2015년 4월 1일자[천지만평] 2015년 3월 30일자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