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국제 >
“北, 베트남전에 공군 파병 사실 확인”
정현경 기자  |  sevi@newscj.com
2011.12.05 06:38:01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미국 공식문서에서 공개

[천지일보=정현경 기자] 북한이 베트남전에 공군을 파병한 사실이 확인됐다.

4일(현지시각) 미 싱크탱크 우드로윌슨센터가 공개한 베트남인민군 자료에 따르면 1966년 9월 21일 당시 베트남 중앙군사위원회는 북한이 제의한 공군부대 파병에 대해 논의했다.

이후 같은 달 25일부터 30일까지 양측 군사당국은 북한 공군부대 파병을 위한 구체적인 사안에 대해 논의했고 양국 대표는 회의 마지막날 합의문에 서명했다. 이날 회의에는 반 티엔 둥 베트남 참모총장과 최광 북한 인민군 총참모장이 참석했다.

합의문의 주요내용은 1966년 10월 말부터 11월까지 북한군이 베트남군 미그 17중대에 ‘스페셜리스트’들을 보내는 등 모두 3차례에 걸쳐 파병을 하는 것이다.

북한의 스페셜리스트 중대는 또 베트남 공군사령관의 지휘를 받고 기술지원 등은 베트남군이 한다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

이렇듯 이번에 공개된 회의자료를 통해 베트남군이 당시 미군의 공중 폭격에 맞서기 위해 북한군이 제안한 파병 요청을 공식적으로 논의, 승인한 사실이 확인됐다.

한편 이 문서는 우드로윌슨센터가 냉전시대 북한 비밀문건을 발굴해 영어로 데이터베이스화하기 위해 진행 중인 ‘북한 국제문서 연구사업(NKIDP)’의 일환이며 전직 미 중앙정보국(CIA) 직원으로 베트남전 전문가인 멀 프리비나우가 작성했다.

프리비나우는 보고서에서 “북한군의 베트남전 참전 역사는 베트남군 역사서 등에 일부 나와 있으나 구체적인 규모와 구성, 활동 등은 지금까지 공개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정현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편집자 추천 이슈

LG의 강씨 죽이기①

[단독] 그의 실토, LG전자 실체를 드러내다
 

신천지 이만희 대표

“CBS 큰 실수했다. 즉각 대국민 사과하라”
 

현대해상 묻지마 甲질

[단독] 車부품대리점 속수무책 ‘피눈물’
전체기사의견(3)
서재원
2011-12-08 09:53:01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그럼 북한군이 용병으로 간 건가요?
그럼 북한군이 용병으로 간 건가요? 음. 명령에 살고 죽는 군인아라는 말이 실감나네요.
이영수
2011-12-06 13:46:30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지난 역사들이 다 드러나는군요~이것도
지난 역사들이 다 드러나는군요~이것도 이슈거리인지는 모르겠지만, 북한의 앞으로의 방향이 더욱 궁금해지네요
기아가최고야
2011-12-05 20:18:42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저 때에는 북한도 국력이 괜찮았겠지.
저 때에는 북한도 국력이 괜찮았겠지.. 지금은 개판이겠지만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3)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탑 뉴스를 한눈에 - 클릭

스포츠
‘서울 아리수’ 시흥줄다리기대회서 혼성부 잇따라 우승

‘서울 아리수’ 시흥줄다리기대회서 혼성부 잇따라 우승

‘서울 아리수’가 지난 18일 경기 시흥시체육관에서 열린 ‘제5회 국민생활체육 시흥시 연합회장배 줄다리기 대회’에서 혼성부문 우승을 차지했다.지난 11일 충남당진에서 열린 ‘기지시 전국 줄다리기대회’에서도 신인팀으로 혼성부 1위를 차지했던 ‘서울 아리수’가 잇따라 혼성부문 우승을 거머쥐었다.이번 대회에서 서울 아리수에 이어 2위는
‘의정부 3ON3 길거리농구대회’ 내달 10일 개최

‘의정부 3ON3 길거리농구대회’ 내달 10일 개최

‘2015 청소년 건강 증진 및 나눔 문화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의정부 3ON3 길거리농구대회’가 오는 5월 10일 의정부 행복로에서 열린다. 초등부∙중등부∙고등부로 나눠 진행되는 이번 대회에서는 입상한 팀에게 장학금과 의정부시장상, 신한대학교 총장상이 수여된다.‘2015 청소년 건강 증진 및 나눔 문화 프로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