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재정위기 ‘질서있는 디폴트’로 전개될 것”
“유럽 재정위기 ‘질서있는 디폴트’로 전개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일녀 기자] 향후 유럽 재정위기가 ‘질서있는 디폴트’로 전개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0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는 한국EU학회와 대외경제정책연구원, 한국금융연구원 공동주최로 ‘유로화 위기와 우리의 정책과제’라는 주제로 공동정책 세미나가 열렸다.

강유덕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유럽팀 팀장은 이날 향후 유럽 재정위기는 현 체제에서 점진적인 개혁과 불안한 상황이 지속된 후 ‘질서 있는 디폴트’로 전개될 가능성이 높다고 진단했다.

유로존 은행에 대한 재자본화 조치가 어느 정도 완료되는 시점에서 질서있는 파산 절차에 돌입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강 팀장은 우선 우리나라가 유럽 재정위기에 민감하게 반응해야 하는 이유로 금융시장에서 외국인 투자자금의 비중이 높고 이 중에서도 유럽계 자금의 비중이 높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무역의존도가 높은 경제구조도 또 다른 이유 중 하나로 꼽았다. 실제 우리나라의 무역의존도는 지난 2006년 66.7%에서 2008년에는 92.5%까지 증가했다.

강 팀장은 우리나라가 유럽 재정위기에 대응할 단기적인 방안으로 국제금융시장의 신용경색에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유럽에 집중돼 있는 외화 차입선을 다변화하고 그 차입선을 미국에서 신흥국으로 다변화시킬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현재 외화차입선의 80%가 유럽과 미국계 자본에 집중돼 있어 이들 금융권의 디레버리징(자산 축소) 발생 시 취약한 상황에 처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중장기적 대응 방안으로는 유럽 재정위기의 해결과정에서 국제적 공조와 신흥국의 역할을 다시 생각해야 한다고 전했다.

또한 내수 기반을 강화하고 신흥국 시장진출 등 수출선을 다변화해야 한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홍야 2011-11-13 21:02:51
디폴트=채무불이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