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대학 등록금 편법 인상 질타
여야, 대학 등록금 편법 인상 질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대학교들이 지출을 부풀리는 편법으로 등록금을 인상해온 것으로 알려지자 정치권의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이에 대해 한나라당 김기현 대변인은 3일 “대학의 변칙적 재정운영이 등록금 인상에 상당 부분 기여했음은 두말할 나위가 없으며, 비리·부실 운영 대학에서 경쟁력 있는 교육이 이뤄졌을 리 만무하다”고 질타했다.

김 대변인은 “교육당국은 이번 대학 감사 중간 결과를 바탕으로 합리적이고 현실성 있는 등록금 인하 대책 마련에 최선을 다함은 물론, 탈법·비리 연루자에 대해서는 강력한 법적 조치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민주당 이용섭 대변인은 “이번 감사원 감사결과를 바탕으로 대학구조조정의 속도와 강도를 높여 등록금의 거품을 제거함과 동시에 다른 한편에서는 정부의 재정지원을 확대하여 민생현안인 반값등록금 실현에 앞장서야 할 것”이라고 했다.

다만, 그는 “정부는 고액 등록금의 원인이 대학 측에 있으므로 등록금 인하를 위해 재정지원을 확대할 필요성이 적다는 자료로 이번 감사원의 감사결과를 악용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감사원이 전국 국·공립대학과 사립대학 113개 중 35개 대학을 감사한 결과에 따르면 대학이 공사비 등을 부풀리고, 수입을 줄이는 방법으로 더 걷은 등록금은 연평균 187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재원 2011-11-04 22:18:44
닥치고 반값 등록금 시행해라!
재정땜에 어쩔 수 없다는 변명은 이제 뻥인거 다 알았지??

박세영 2011-11-04 16:16:17
뒤 늦게 알고 질타를 하면 못할까;; 한심한 정치인들 같군요.

송아람 2011-11-03 23:01:12
참...어안이 벙벙하네요~! 정말 반값등록을 외치는 학생들의 생각이 왜 나오는가? 받은 교육의 질은 변함이 없고 등록금만 올라간다면 ...정말 생각해 봐야죠 그런데 더 우낀 건 정치권도 똑같다는 것이죠~! 뭐묻은 개가 뭐 묻은 개 나무란다고 비판하는 입장의 사람도 당당해야 한다는 것이죠~! 암튼 이번 일을 동기로 학생도 정부도 깨끗해지고 거품이 많이 빠졌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