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종교 > 종단연합
종교 간 벽 허물고 음악으로 하나되다
손선국 기자  |  sun12@newscj.com
2011.10.27 22:51:11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충북지역 종교지도자들, 내달 3일 ‘종교화합음악회’

[천지일보=손선국 기자] 충북지역 종교지도자들이 음악을 통해 종교와 종파의 벽을 허물고 종교 간 화합을 도모하고 우정을 나누는 자리가 마련된다.

충북종교인사랑방(방장 곽동철 신부)은 11월 3일 저녁 7시 보은군 마로면 관기교회에서 ‘종교화합음악회’를 개최한다. 이 모임은 개신교 불교 천주교 원불교 성직자들로 이루어져 있다.

이들은 “종교갈등이 뭡니까? 우리는 그런 거 몰라요”라며 종단 간 벽을 허물자는 뜻에서 2009년 도내 목사, 승려, 교무, 신부 등 19명의 종교지도자가 결성한 단체이며 3년째 격월로 모임을 갖고 있다.

특히 이번 음악회에는 이근태 목사(보은 학림교회)가 하모니카를 불고 호산 스님(증평 기원사)은 태평소를 연주하는 이색적인 풍경이 연출된다. 또 승려 가수인 법륜 스님(대전 금산사)이 기타 가락에 맞춰 ‘계룡산 연가’를 부르고 김태종 목사(청주 삶터교회)는 가요 ‘꿈의 대화’를 열창한다.

이밖에 홍승표 목사와 신우 스님이 듀엣으로 대금을 합주하고 보은민예총 등 향토예술인들이 오카리나 합주와 풍물놀이 등으로 흥겨운 무대를 꾸민다.

충북종교인사랑방 대변인 혜철(옥천 대성사) 스님은 “이번 행사는 작년 보은 학림교회에서 목사와 승려들이 마련한 음악회를 더 많은 종단으로 확대해 종교계 전체의 화합을 도모하기 위한 것”이라며 “종교인들의 의미 있는 실천이 국민화합으로 승화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들은 석가탄신일과 성탄절 등에 상대의 종교시설을 찾아가 축하인사를 전하는 등 종교화합에 힘쓰고 있으며 지역현안 고민과 해법 모색에도 적극 나서고 있어 주변으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
손선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탑 뉴스를 한눈에 - 클릭

스포츠
한화 ‘양키스 출신’ 투수 에스밀 로저스 영입… 연봉 70만 달러

한화 ‘양키스 출신’ 투수 에스밀 로저스 영입… 연봉 70만 달러

한화이글스가 새 외국인 투수 에스밀 로저스(29)를 영입했다. 한화 이글스는 “새 외국인선수로 투수 에스밀 로저스와 연봉 70만 달러(약 8억 2000만원)에 계약했다”고 1일 밝혔다.도미니카공화국 출신 로저스는 키 192㎝, 체중 90㎏로 평균 시속 150㎞에 달하는 빠른 공에 슬라이더와 커브를 주무기로 한다. 2003년 콜로라도
강정호 ‘7월 신인왕’ 보인다… 2루타만 3방 맹활약

강정호 ‘7월 신인왕’ 보인다… 2루타만 3방 맹활약

강정호가 한 경기 2루타만 3개를 터트리며 화려한 7월의 대미를 장식했다. 이로써 강정호는 가장 유력한 7월의 신인왕 후보로 떠올랐다. 강정호는 1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파크에서 열린 2015 메이저리그 신시내티 레즈와의 경기에 5번 유격수로 선발 출장, 4타수 3안타 1타점 2득점으로 맹활약을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