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시조 산책] 겨울, 포구에서
[현대시조 산책] 겨울, 포구에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겨울, 포구에서
                                                                      진용빈

갯물은 눈보라쳐도 빙점을 삭여낸다.
출어를 채비한 빈 배, 발 묶여 잠들었나.
우우우 파도소리가 겨울잠을 깨운다.

조류에 대낀 펄을 햇살이 뒤척인다.
개흙 속엔 뽀글뽀글 패류의 숨결소리

해조음 우짖음 타고 해풍이 밀려온다.

군살 박인 손끝 놀리는 고단한 중년 어부
노을 비낀 그물코에 하루해를 깁고 있다
도미를 낚아 올린 뒤, 미소 어린 그 얼굴. 
 


  약력
2003년 샘터 시조상 수상
 2007년 월간문학 시조 당선
 한국문인협회 회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