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종교 > 종단연합
“열린 신앙관으로 종교 간 갈등 해소”
손선국 기자  |  sun12@newscj.com
2011.10.25 15:48:23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25일 사회통합위원회 주최로 열린 종교평화 토론회에서 윤경로(한성대) 교수가 발제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사회통합위원회 ‘종교평화와 사회통합’ 토론회 개최 

[천지일보=손선국 기자] 사회통합을 위한 종교의 역할이 제고되는 가운데 종교 간 갈등 해소를 위해선 이웃종교에 대한 열린 자세가 우선 선행돼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사회통합위원회(사통위, 위원장 송석구)는 25일 오후 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시민의 눈으로 본 종교 갈등과 평화’란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송 위원장은 인사말에서 “한국은 다종교 사회지만 서로 화합하고 이해하려고 하는 움직임이 있다”면서 “사통위는 앞으로 이런 모임을 지속적으로 가져 사회적 울림의 역할을 감당할 것”이라고 말했다.

발제자로 나선 윤경로(한성대 역사문화학부) 교수는 종교 간 갈등의 가장 큰 요인이 ‘배타성’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윤 교수는 “내가 믿는 기독교가 귀하다면 상대방이 믿는 불교, 혹은 다른 종교도 귀하다”라는 열린 자세를 가진다면 “종교 간 배타성을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교회의 권력화와 세속화도 종교 갈등의 요인으로 꼽았다. 윤 교수는 “세속적 욕심을 가진 교회들이 연합해 연회, 노회 또는 총회를 조직하면서 조직의 대표 자리를 놓고 잡음이 끊이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성택(고려대 철학과) 교수는 종교 갈등에 대해 “근본 원인은 종교를 믿는 방식과 태도에 있다”면서 “자신의 믿음을 절대화해 다른 사람의 믿음을 폄하 또는 무시해서는 안 된다”고 설명했다. 조 교수는 이러한 갈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선 타 종교에 대한 열린 신앙관과 관용적 태도가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손선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1)
bhu88
2011-10-25 20:17:57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서로 좋은 것은 받아들이며 사이 좋게
서로 좋은 것은 받아들이며 사이 좋게 잘 지내며 자기 종교만 옳다하기전에 더 깊이 생각 하면 좋겠어요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1)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탑 뉴스를 한눈에 - 클릭

스포츠
공개된 ‘2015경북문경군인체육대회’ 기념주화

공개된 ‘2015경북문경군인체육대회’ 기념주화

3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컨벤션에서 모델이 2015경북문경군인체육대회 공식 기념주화를 선보이고 있다.
‘2015경북문경군인체육대회’ 기념주화 공개

‘2015경북문경군인체육대회’ 기념주화 공개

‘2015경북문경군인체육대회’ 기념주화 공개. 3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컨벤션에서 모델이 2015경북문경군인체육대회 공식 기념주화를 선보이고 있다.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